영화 투모로우
영화 투모로우

“북극곰을 구해주세요” 라는 메시지와 함께 빙하가 사라져 북극곰이 살 곳이 없다는 공익광고가 여러 매체를 통해 방영되고 있다.

이 광고에서 북극곰은 작은 빙하에 앉아서 북극을 떠다니고 있다.

지구 온난화로 인해 극지방은 급속하게 사막화가 진행되고 있고, 극지방의 빙하는 녹아내리고 있다.

여러 재난 영화에서는 지구의 기온 변화로 인한 환경의 변화를 이야기하고 있다.

인터스텔라에서는 지구는 옥수수조차도 가꾸지 못하는 환경이 되어버려 주인공은 인류가 살 수 있는 다른 행성을 찾아 지구를 떠난다.

투모로우는 지구의 온난화로 인해 지구의 온도가 빙하기처럼 급하강 한다는 설정으로 영화는 시작된다.

기후학자인 잭홀 박사는 남극에서 빙하코어를 탐사하던 중 지구에 이상변화가 일어날 것을 감지하고 국제회의에서 지구의 기온이 급 하락 할 것이라는 내용을 발표한다.

지구의 급격한 온난화로 인해 빙하가 녹고 바닷물이 차가워지면서 해류의 흐름이 바뀌어버려 지구 전체가 빙하로 뒤덮이는 거대한 재앙이 올 것이라는 경고였다.

하지만 그의 경고는 받아들이지 않았고 부통령은 경제논리를 내세워 그의 주장을 묵살해 버린다.

비행기가 이상기류를 만나고 우박으로 인한 피해가 TV를 통해 보도되는 등 지구 곳곳에 이상기후현상이 나타나게 된다.

잭은 해양온도가 13도나 떨어졌다는 소식을 듣게 되고 자신이 예고했던 빙하시대가 곧 닥칠 것이라는 예견을 한다.

전 인류가 재앙을 맞이했을 때 “우리는 지구의 자원을 너무 아끼지 않았습니다. 자원을 너무 낭비한 나머지 이러한 재앙이 우리에게 닥친 것입니다”라는 담화문을 발표하기에 이른다.

인류는 문명의 시작부터 에너지를 필요로 했으며 문명이 발달해 갈수록 필요한 에너지는 더욱 많아져 갔다.

이 때문에 인류가 손쉽게 에너지를 얻을 수 있는 화석연료는 무분별하게 소비되었고, 그 결과 지구는 점차 자생능력을 잃어가고 있다.

좀 더 구체적으로 말하자면, 평행과 안정을 유지하고 있었던 지구의 기후가 인류의 대량 에너지 소비로 인해 새로운 형태와 평형으로 옮겨가고 있는 것이다.

지구의 기후 시스템은 대기, 해양, 생물이 사는 육상 및 해상, 저온층, 지표, 이렇게 다섯 가지로 구성되는데, 이 요소들이 유기적으로 상호 작용해 지구 표면의 기후를 결정한다.

하지만 인간의 무분별한 자원의 낭비로 인해 지구는 평형이 깨져버렸고 결국 지구는 온난화로 인해 몸살을 앓게 되었고 지구 곳곳에서 이상기후가 속출하고 있다.

우리는 지구가 우리에게 보내는 경고를 무시해서는 안된다.

지금도 늦지 않았다.

지구가 우리에게 보내는 경고를 겸허히 받아들여 지구를 되살릴 방안을 강구 할 때이다.

경제논리 이전에 온 지구가 함께 공존 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 볼 때이다.

우리는 언제까지 지구가 인류가 저지르는 악행을 참아줄 지에 대해 심각한 고민을 해야 한다.

 

<청소년교육단체 소리질러 공동대표 공현주>

 

출처 : 충남일보(http://www.chungnamilbo.co.kr)